home 정보마당스타소식

스타소식

대구시, 월드클래스 300, 비수도권 최다 선정 영예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06.19 14:16:35 조회수 502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주관하는'월드클래스 300'기업육성 프로젝트에 2018년 신규로 대구지역의 에스티아이(달성군)와 금용기계(북구) 등 2개사가 선정됨으로써 최종 '월드클래스 300개사' 중 대구기업이 경기(100개사), 서울(40개사) 다음인 30개사(전체 10%)로 비수도권 최다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2011년부터 시작한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는 국내 유망 중소․중견기업을 세계적인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사업으로 올해 41개사 신규 선정을 끝으로 당초 목표인 '300개사' 선정이 마무리되었다.

 

'월드클래스 300' 기업 중 대구지역에서 30개사(전체 10%)가 선정됨으로써 경기(100개사), 서울(40개사)을 제외한 비수도권 최다 선정 지역으로 확정되었고, 부산(25개사)과 경북(18개사), 경남(16개사), 인천(16개사), 충북(13개사), 충남(13개사), 울산(8개사) 등이 대구의 뒤를 이었다.

 

올해 신규로 '월드클래스 300'에 지정된 대구기업은 달성군에 소재한 ㈜에스티아이와 북구에 소재한 금용기계(주) 2개사이며, 이번에 선정된 기업에게는 미래전략 기술개발을 위한 R&D 지원(5년간, 최대 75억원) 및 해외마케팅 지원(5년간, 최대 3.75억원)을 비롯하여, 지적재산권(IP) 전략수립, 해외진출 맞춤형 컨설팅, 무역보험, 보증, 금융, 인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정부지원을 받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에스티아이는 광섬유 모재 설비분야 세계 1위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전문기업으로 연매출이 2015년 32억원에서 지난해 477억원으로 최근 3년간 15배에 달하는 매출증가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수출비중이 98%에 달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금용기계(주)는 1956년에 설립하여 섬유기계(환편기 제조․수리)와 선박엔진용 기계부품을 생산하고 있는 명문 기업으로 주력 생산품인 선박 엔진용 배기밸브용 스핀들은 세계 점유 1위를 차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섬유기계 분야의 환편기 제조도 세계 점유 5위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글로벌 경쟁력을 지닌 유망 기업이다.

 

㈜에스티아이 서태일 대표이사는 "이번 선정은 선정과정에서 단순한 일회성 지원이 아니라 신청단계에서부터 발표자료 컨설팅에 이르기까지 선정평가 전과정에 걸쳐 전략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 노력 덕분에 가능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월드클래스 300에 선정된 대구지역 30개사의 평균 매출액은 2,225억원이고 평균 고용인원은 395명이며 '16년 대비 '17년 매출액 증가율은 22.1%로 나타나 앞으로 기술혁신과 사업화, 글로벌화를 꾸준히 해 나간다면 머지않아 '중소기업 성장사다리 구축'의 최종 목표인 한국형 히든챔피언 달성도 기대된다.

 

특히, 월드클래스에 선정된 대구기업 30개사 중 20개사가 스타기업이었거나 현재 스타기업인 기업으로 66.7%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최근 연이어 중앙정부 사업에서 스타기업이 계속하여 기염을 토하고 있는 것은 단순히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오랫동안 다져온 대구시의 '스타기업 육성사업'이 이젠 명실공히 강소기업 육성의 산실임을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산업부에서 주관한 2018년 디자인혁신기업에 전국 최다 선정[전국 30개사 중 대구 10개사(스타기업 9개사)
산업부 주관 2018년 디자인혁신역량강화 지원사업에 스타기업 등 9개사 R&D 지원금 112억원 확보
산업부 주관 2018년 우수기술연구센터(ATC)사업에서 스타기업인 ㈜세신정밀이 선정되어 정부지원금 23.5억원 확보
중기부 주관 2018년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에 대구기업 12개사 선정(스타기업 8개사) 등

 

대구시 신경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지역기업 전체 0.1%도 채 되지 않는 대기업의 낙수효과를 기대할 수 없고 전국에서 대구의 지역내총생산(GRDP) 비중이 3.12%(전국 11위) 밖에 되지 않는 등 어려운 지역경제 여건 속에서도 최근 이어지는 스타기업의 쾌거는 정말 고무적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월드클래스기업과 스타기업과 같은 지역 강소기업들이 지역 경제 회복의 마중물이 되어 줄 뿐만 아니라 대구경제의 미래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우리 시에서는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다음글 대구TP, 태국 전시회 6개사 참가지원…2,130만여 달러 수출 계약
이전글 대구 뷰티 산업 중국 수출 '기지개'…현지 박람회서 호평
 목록